게시판
번호 : 1354 작성일 / 조회 3,878
철근, 형강 철강시황 / 한국철강신문

철근

철근, 재고부족 11월까지 이어질 듯

국내 시장 철근 재고 부족이 11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철근 제조업체들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철근 재고는 9만6,000톤으로 잠정 집계됐다. 재고 관리를 위헤 제조업체들이 월 말 철근 출하를 일부 제한했던 점을 감안시 실질적인 철근 재고는 이보다 더 부족한 셈이다.
이와 관련 제조업체들의 10월 철근 판매를 업체별로 보면 현대제철 33만7,000톤, 동국제강 15만5,000톤, 한국철강 9만1,000톤, 대한제강 6만6,000톤, YK스틸 9만1,000톤, 환영철강 6만톤, 한국제강 7만톤 등으로 총 87만톤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11월 철근 판매 계획은 현대제철 33만톤, 동국제강 15만5,000만톤, 한국철강 9만톤, YK스틸 9,100만톤, 대한제강 6만6,000톤, 환영철강 6만톤, 한국제강 7만톤 등으로 10월과 유사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와 함께 기대감이 높았던 철근 가격 인상설은 고개를 숙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10월 말 제조업체들이 가격 인상보다는 원가 인하에 초점을 맞추며 원료 가격 인하를 실시했기 때문. 그러나 제강사들은 여전히 수익성 악화를 호소하고 있으며 가격 인상 요인은 상존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형강

형강, 수출 물량 다소 제동 걸릴듯

최근까지 국내 형강 판매에 가장 큰 역할을 해왔던 형강 수출이 다소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형강 수출은 올해 제품판매에 주 견인차 역할을 해 왔으나 수출가격이 최근 내수 가격과 역전 현상이 예상되고 있는데다 환율까지 하락하고 있어 이같은 상황이 예상되고 있는 것. 형강 수출 가격이 변화를 보이는 데는 여러 가지 변수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우선적으로 중동지역의 봉형강류 가격이 최근 보합 또는 약세로 전환을 보이며 전체적으로 이 지역의 봉형강류 가격이 소폭 낮아진 상태다.
설상 가상으로 최근 운임이 대폭 상승하며 제조업체들의 실질적인 제품 판매 가격은 한달 새 큰 폭으로 내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제초업체들에 따르면 최근 국산 중소형 H형강의 유럽향 수출 가격은 톤당 700달러~800달러(FOB)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 9월말 수출 가격에 비해 톤당 20~30달러 가량이 낮아진 금액. 이처럼 국산 제품의 수출 가격이 낮아진 것은 운임 상승에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최근 원/달러 환율이 한 때 900원 이하로 떨어지는 등 큰 폭으로 낮아지며 수출 수익성은 더욱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현대제철은 합금철 가격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을 이유로 11월부로 국내 판매용 H형강 가격을 인상한 상태다. 제조업체들은 수출 가격 역시 수익성 확보를 위해서는 좀 더 인상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 국제 시황은 이를 받쳐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한국철강신문-

목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