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번호 : 1294 작성일 / 조회 3,672
두산重, 세계 최대 발전소 수주
두산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화력발전소를 12억 2000만 달러(약 1조 1000억원)에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16일 인도 뭄바이 현지에서 발주처인 타타파워사의 프라사드 메논사장과 두산중공업 이남두 사장이 문드라 화력발전소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향후 5년간 800MW 초임계압 보일러 5기에 대해 설계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EPC(Engineering, Procurement & Construction)방식으로 진행해 2012년에 완공한다.

문드라 석탄화력 발전 프로젝트는 총발전용량 4,000MW급(800MW급 5기)으로 세계 최대 규모이며 두산중공업이 창사 이래 해외에서 수주한 프로젝트 중에서도 가장 크다.

세계적으로 800MW급 초대형 화력발전소 5기가 동시에 건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4,000WM는 부산시 인구인 40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다.

두산 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중동, 인도, 동남아 등 해외 발전 시장에서 올해 수주한 금액이 40억 달러를 넘어서게 됐다.

인도 정부는 최단 기간 내 전력난 해소를 위해 2016년까지 9개의 초대형 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문드라 화력발전소는 구자라트주 경제특구에 건설돼 인근 5개주에 공급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향후 300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800MW 초대형 석탄 화력발전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게 됐다.

특히 인도지역 최대 민간발전회사로 건실한 재무상태와 사업수행능력을 갖춘것으로 평가받는 타타파워사는 향후 프로젝트에서도 두산중공업과이 협력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왕영록기자 wang@cnews.co.kr일간건설신문

목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