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번호 : 1203 작성일 / 조회 3,222
포스코 포항제철 '파이넥스'공장에 가보니...
저비용·친환경 공법으로 4월말 본격 가동 "세계 철강역사 새로 쓴다" 연산 150만톤 규모 양산체제 갖춰 내화물 건조·마무리 테스트등 한창 상용화 성공땐 세계최고 기술 확보

포스코 포항제철소 정문에서 승용차로 10분가량 달려 도착한 파이넥스 2공장(상용화공장ㆍ사진). 아파트 40~50층 높이(용융로 110m, 유동로 150m)의 파이넥스 설비가 당장이라도 쇳물을 토해낼 듯 버티고 있다.
송도해수욕장 맞은편 매립지에 들어선 이 공장은 지난 92년 연구개발에 착수한 지 15년 만인 오는 4월 말께 연산 150만톤 규모의 양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기자가 파이넥스 2공장 건설현장을 찾은 25일에는 쌀쌀한 바닷바람에도 불구하고 마무리 작업과 설비 테스트를 맡은 직원들의 움직임이 분주했다. 그들의 긴장어린 표정에서는 세계 철강역사의 획을 긋는 신기술의 주역이라는 자부심도 읽을 수 있었다. 파이넥스공법은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일반 유연탄을 직접 사용(기존 방식은 철광석과 유연탄을 가공해 사용함)하는 혁신 공법으로..........<이하생략>

포항=김성수 기자 sskim@sed.co.kr


*뉴스 전체를 보시고 싶으시면, 위의 news아이콘을 클릭하십시오

목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